default_setNet1_2

질병관리본부, 해외감염병 국내 유입 및 확산 방지 위한 수칙 발표

기사승인 2017.10.08  12:01:55

공유
default_news_ad1

- 발열, 설사 등 감염병 의심 증상 발생하면 여행국가 알리고 진료받기 등 건강수칙 준수해야

   
 
질병관리본부는 해외 여행 후에 우리 국민의 건강관리와 해외감염병의 국내 유입 및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수칙을 발표하고, 국민과 의료계의 적극적인 준수와 협조를 요청했다.

귀국 당시 공항에서 설사, 구토,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공항 및 항만검역소 검역관에게 신고 후 검사받고, 결과 통보 시까지 대인활동은 당분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검역감염병 오염국가를 방문한 경우에는 입국 시 건강상태질문서를 작성해 검역관에게 반드시 제출하도록 전했다.

귀가 후 발열, 설사 또는 호흡기 증상 등 감염병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해 상담받거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해외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받도록 한다.

의료계에서는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의사협회가 함께 개발한 ‘신종감염병 등의 조 인지를 위한 의원급 의료기관 수칙 및 진료흐름도’를 준수하도록 한다.

환자 여행력 및 증상에 따라 의심 인지 및 의료진 보호장구 착용, 전파차단 절차 등을 숙지하고, 발생 증상(호흡기, 위장관, 피부) 별로 대응체계를 준수하며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속‧정확히 신고하도록 한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