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시경으로 위암ㆍ대장암 걱정 그만

기사승인 2017.10.12  15:53:52

공유
default_news_ad1

- 종양 조기 발견하면 암 완치율 95% 넘어

위암, 대장암은 발병률이 굉장히 높지만 완치율도 높은 암이다. 조기 발견하면 생존율이 95%가 넘어, 위내시경은 40세 이후는 2년마다 대장 내시경은 50세 이후 5년마다 검사를 권장한다.

하지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에서 남녀성인(30세~59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명 중 1명꼴로 내시경검사 경험이 없으며, 정기검진이 필수인 40~50대도 8명 가운데 1명은 검사 경험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내시경은 기구를 통해 식도, 위, 십이지장, 대장을 관찰해 염증이나 종양 등을 진단하는 검사이다. 일반 내시경은 별도의 약물 투여 없이 신속하게 진행가능하고 검진 직후 바로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 진정내시경은 검진 시 느껴지는 이물감을 최소화하고 검진 직후 충분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약물을 투여해 수면상태에서 진행한다.

최근에는 내시경으로 진단뿐만 아니라 비침습적 시술도 가능해졌다. 특히, 조기 위암 및 위 전암성 병변인 선종 등을 바로 제거하는 치료술인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도 각광받고 있다.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은 초음파 검사를 통해 점막 속에 숨겨진 종양의 구조와 위치, 크기를 확인하고, 내시경에 부착된 작은 전기칼로 종양의 표피를 제거해 종양을 노출시킨 후 다시 전기칼로 종양과 주위 조직을 분리시켜 종양을 절제하는 방법이다.

과거에는 종양이 2cm 이상일 경우 외과적 개복 수술을 시행했으나, 최근에는 3cm까지도 복강경 수술이나 로봇 수술 등과 같은 비침습적 수술(Minimally Invasive)을 이용해 치료할 수 있다. 기존의 개복수술보다 안정성이 높고 환자에게 신체적 부담이 적어 2~3일 만에 퇴원이 가능하기 때문에 단기간에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큰 장점이 있다. 수술 부위도 2~3cm 정도여서 환자의 만족감 역시 높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소화기내과 박종재 교수는 “연 평균 300여명의 위암 환자들을 조기에 발견하고, 즉시 용종을 제거하는 시술을 진행한다”며 “조기 발견하면 95% 이상 완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기적인 내시경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내시경검사, 이럴 때 받으세요
40세 이상
소화기계통에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암이 이미 한참 진행된 경우가 많으므로 미리 예방하기 위해 정기적인 검사가 필수다. 40세 이상부터는 위암, 간암, 대장암 발병률이 급증하기 때문에 별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2년에 한 번씩 위내시경이나 5년에 한 번씩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소화불량
소화가 잘 안되거나 속이 더부룩, 트림, 속쓰림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위염, 위궤양 혹은 역류성 식도염의 가능성이 높으므로 위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신체 이상 신호
갑작스런 체중감소, 연하곤란, 배변의 변화가 있다면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가족력
가족이나 친척이 소화기계통의 암과 같은 중증 질환을 앓았던 적이 있다면 30대에도 정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좋으며, 중장년의 경우 정기검사 주기를 조금 단축해 검사받는 것이 좋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