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착한 암? 갑상선암 종류 따라 생존율은 천차만별

기사승인 2018.08.23  16:45:15

공유
default_news_ad1

- 유두암 10년 생존률 95%로 가장 좋고, 역형성암은 예후 나빠

   
 
갑상선암은 국내 여성암 발생률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암으로 대부분 예후가 좋아 착한 암으로 인식하고 있다. 하지만 그 종류에 따라 예후와 생존률에는 차이가 있다. 10년 생존률이 95% 이상 되는 유두암이 있는가 하면 평균 4.2개월의 생존률을 보이는 역형성암도 있다. 이 밖에 여포암, 휘틀세포암, 수질암, 갑상선에 생기는 림프종 등 종류가 다양하다. 우리나라와 일본에서는 유두암이 90~95%를 차지하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이진아 교수(사진)의 도움말로 갑상선암의 종류와 치료에 대해 알아본다.

갑상선암의 종류와 예후
전체 갑상선종에서 가장 많은 빈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갑상선 유두암이다. 대부분은 정상 갑상선 기능 상태를 보이며 통증 없는 혹이 특징이다. 주변 림프절 전이를 잘 일으키나 장기적 예후와는 관계가 없고 진단 당시 많게는 10~20%에서 원격 전이를 보인다. 45세 이하는 예후가 양호하기 때문에 원격 전이가 없으면 모두 병기 1기로 구분한다. 10년 생존률은 95% 이상이다.

갑상선 여포암은 약 15~17% 정도로 보고되고 있으며, 주로 요오드 결핍 지역에서 발생률이 높다. 주로 50대에서 흔히 발생하며, 뼈, 폐, 뇌, 간 등으로 전이된다. 림프절 전이는 빈도가 낮아 약 15~20%로 나타난다. 여포암은 특징적으로 세침흡인 검사로는 알기가 어려워 수술 후 진단되는 경우도 있으며 따라서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전체적인 예후는 유두암보다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고 10년 생존율은 약 80% 정도로 보고되고 있다. 환자의 나이가 가장 중요한 예후인자 중 하나로 나이가 젊을수록 예후가 좋다.

휘틀세포암은 분화갑상선암의 약 3~4%를 차지하고 있으며 10년 생존율이 45~80%로 다양하다. 휘틀세포라는 특징적인 세포가 세침흡인 검사에서 관찰될 때 의심해 볼 수 있다. 하지만 악성으로 감별하는 경우는 약 20%로 진단이 어려워 크기가 크고 세침흡인세포에서 휘틀세포가 관찰되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한다. 림프절 전이는 약 10% 정도로 높지 않으나 재발률이 높고 예후가 좋지 않아 크기가 4cm 이상, 45세 이상 남자인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수술적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갑상선 수질암은 우리나라 전체 갑상선암의 1.2~2%(세계적으로는 약 5~10%)를 차지하고 있으며 약 20~25%에서는 유전성 암으로 발생된다. 다발성내분비신생증2A, 2B, 가족성갑상선수질암의 세 가지 형태로 분류되며 이러한 경우에는 유전적 선별 검사 및 가족력 병력조사가 중요하다. 갑상선 수질암의 경우 10년 생존율이 75%, 15년 생존율이 10%로 알려져 있다. 갑상선 수질암의 경우 갑상선의 C세포에서 발현되는 종양으로 요오드 치료 및 갑상선 억제요법 치료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종양의 수술적 치료가 거의 유일한 치료법이다.

예후가 가장 나쁜 암으로 갑상선 역형성암이 있다. 발생률은 약 1.6%로 나타나고 있고 갑자기 발생하고 급격하게 자라는 갑상선 종괴를 보인다. 60세 이후 호발하며 발견 당시 대부분 전이되는 경우가 많다. 종양이 완전히 절제되는 경우에는 장기간 생존 가능하지만 불완전 절제의 경우 평균 4.2개월의 생존을 보이고 있다.

갑상선암의 원인과 증상
갑상선암의 확실한 위험인자는 갑상선의 방사선 노출이다. 15세 이전에 방사선을 쬐는 경우 갑상선암의 발생률이 증가하고 여성이 남성에 비해 민감하게 증가한다. 또 30년이 지난 후에도 위험도는 약간 감소하지만 여전히 높게 나타난다. 소아기에 비대 흉선, 편도, 아데노이드로 방사선 조사를 시행한 경우 갑상선암의 발생이 증가했다.

가족력, 갑상선의 양성 종양, 갑상선염, 여성 호르몬도 갑상선암의 위험인자로 꼽힌다. 초경이 늦을수록 위험도가 증가하고 첫 출산이 늦을수록 갑상선암의 발생이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다. 또 출산 횟수가 증가할수록 갑상선암 위험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낸다.

대부분 진단되는 갑상선암은 증상이 없고 건강검진이나 초음파에서 우연히 발견된다. 그 밖에 갑상선암의 증상으로는 통증이 없는 목의 혹이 있는 경우이다. 심한 경우에는 암이 진행되면서 신경을 침범, 쉰 목소리나 만성 기침을 보이기도 한다. 또한 식도를 침범해서 음식을 삼키기 어렵거나 기도를 침범해서 호흡장애를 일으키기도 한다.

갑상선암의 치료
갑상선암의 치료는 수술이 기본이다. 여포암, 유두암, 수질암 등에 따라 수술 방법은 약간 다르나 기본은 원발암이 있는 갑상선과 주위로 퍼진 암병소를 완전하게 절제하는 것이다. 고위험군인 경우에는 반대쪽 갑상선까지 같이 제거한다. 고위험군은 △국소 또는 원격전이가 있는 경우 △반대편엽에 악성이 의심되는 결절이 있는 경우 △두경부에 방사선 조사를 받은 경력이 있는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 등을 말한다.

수술적 치료의 방법으로는 목 앞쪽을 절개해서 시행하는 절개법과 내시경 기기를 이용해 시행하는 내시경 수술이 있다.

절제술은 목 앞쪽으로 흉터가 남아 미용상 좋지 않고 특히 켈로이드 체질의 경우 수술 후 심한 흉터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 고위험군에 해당되는 경우 시행되고 있다.

내시경 수술은 겨드랑이 쪽으로 하는 방법과 겨드랑이 및 유륜을 통해서 하는 방법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 내시경 수술은 모든 수술과정이 절개와 동일하게 이루어지며 목에 흉터가 남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이밖에 요오드 치료, 항암요법, 표적치료요법 등이 있다.

닥터더블유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