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차바이오그룹, 싱가포르 거점 확보

기사승인 2019.02.22  09:27:27

공유
default_news_ad1

- 미국, 일본, 호주 등 7개국 50개 병원•클리닉에 700여 의료진 해외 의료망 구축

차바이오그룹이 동남아시아 3개국에 40여개 클리닉을 보유하고 있는 싱가포르 메디컬 그룹(Singapore Medical Group Limited, 이하 SMG)의 최대주주가 돼 글로벌 의료한류 확대 강화에 나섰다.

이번 지분 인수로 차바이오그룹은 그동안 미국과 일본, 호주 등으로 확대해 온 해외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

차바이오그룹은 SMG의 최대주주가 됨으로써 지난 1999년 미국 콜롬비아대학 내 CC불임센터를 설립하며 의료수출 기록을 수립한지 20년만에 환태평양 의료네트워크의 기반을 완성했다.

이에 따라 차바이오그룹은 미국, 일본, 호주,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 타이완 등 7개국에 50개 병원·클리닉과 700여 의료진을 포함한 2400여명의 해외 임직원을 보유한 글로벌 의료그룹으로 입지를 다졌다.

차바이오그룹은 20일 차바이오텍의 자회사인 차헬스케어를 통해 싱가포르 상장사인 SMG 지분 24%를 확보했다. 차헬스케어는 이 거래 이전에도 SMG 지분율 6.8%로 4대 주주 가운데 하나였다.

SMG는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베트남의 주요 도시에서 40여개의 전문 클리닉을 운영하는 회사로 지난 2005년에 설립됐다. 주요 진료분야는 여성의학, 암치료, 영상의학, 소아과, 성형피부과 등11개 분야이며, 파라곤(Paragon), 마운트 엘리자베스(Mount Elizabeth), 노베나(Novena) 등 싱가포르의 주요 의료 거점 및 인도네시아, 베트남의 주요 도시에 의료 네트워크를 가동하고 있다.

지난 2009년 싱가포르 증권거래소(SGX)의 중소기업 부문인 카탈리스트(Catalist Board)에 상장된 SMG는 지난 3년간 연평균 40% 이상의 매출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견조한 실적과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19일 기준 시가총액은 2억 1600만 싱가포르 달러(한화 약 1796억원)다.

차헬스케어 윤경욱 대표는 “싱가포르는 동남아 지역의 무역 및 금융 거점일 뿐 아니라 의료 인프라도 국제적 수준”이라며 “지분 확보를 통해 SMG를 디지털 헬스케어 도입, 바이오 기술 활용 등 의료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전초기지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