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한수면학회∙대한수면연구학회, ‘2019 세계 수면의 날’ 행사 개최

기사승인 2019.03.15  15:56:23

공유
default_news_ad1

-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장애 질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 호소

   
 
   
 
   
 

대한수면학회(회장 윤인영, 서울의대 정신건강의학과)와 대한수면연구학회(회장 김지언, 대구가톨릭의대 신경과)는 15일 ‘2019 세계 수면의 날(World Sleep Day)을 맞아 건강한 수면이 소아·청소년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대에서 주요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진단 및 치료, 관리 중요성을 알리고자 ‘건강한 잠, 건강한 삶(Healthy sleep, Healthy aging)을 주제로 미디어 간담회 및 일반 시민들을 직접 만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세계 수면의 날’은 세계수면학회(WASM, World Association of Sleep Medicine)가 수면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수면질환 예방 및 관리의 중요성을 알려 수면 장애 질환으로 인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고 질병 부담 등을 줄이고자 2007년에 제정했다. 매년 3월 우리나라를 비롯 세계 70여 개 회원국에서 기념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는 대한수면학회 홍보이사 김지현 교수(단국의대 신경과)와 대한수면연구학회 홍보이사 김혜윤 교수(가톨릭관동의대 신경과)가 주축이 돼, 양 학회의 공동주최로 더 플라자 호텔에서 ‘어린이, 청소년, 고령의 성인까지 모든 연령에서의 수면의 중요성'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하는 미디어 간담회를 가졌다.

‘수면과 Healthy Aging : 수면, 인지기능, 치매’를 주제로 발표한 정기영 교수(서울의대 신경과)는 “최근 만성 수면 부족과 수면 장애가 치매 발병 위험성을 높인다는 것을 보여 주는 연구들이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다”며, “밤 중 수면은 뇌 속 노폐물이 빠져 나가도록 하는 기능을 하는데 제대로 수면하지 못할 경우, 뇌에 노폐물이 축적돼 알츠하이머치매와 같은 퇴행성질환의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부분을 강조했다.

이어 김혜윤 교수(가톨릭관동의대 신경과)는 국내 청소년들의 수면 부족이 우울증, 자살사고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점을 밝힌 최근 연구결과를 소개하며, 특히 잠자는 시간에 다른 일을 하기 위해 잠을 스스로 줄이는 수면 박탈 또는 수면 부족이 만성으로 지속되는 경우 예민한 청소년기에 우울증을 일으키고 자살사고를 증가시킨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교수는 “성장기 청소년의 신체 및 정서적 건강, 삶의 질 저하 등을 함께 고려한 적극적인 수면장애 질환 예방과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간담회에서는 성인, 청소년뿐 아니라 소아 코골이의 증상, 치료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발표를 진행한 김정훈 교수(서울의대 이비인후과)는 “소아에서의 수면무호흡증은 성인과는 다른 양상으로 나타난다. 진단 후 치료하지 않을 경우 성장 지연 및 얼굴구조에 변화가 나타나고 성인이 돼서 더 심한 무호흡 증상을 겪게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한수면학회와 대한수면연구학회는 오후 3시부터 서울역 부근 공원 ‘서울로 7017’에서 시민 대상 ‘수면의 날 걷기(March for Sleep)’ 행사를 진행했다.

학회 주요 임원진, 국내 수면질환 환자 케어 홈케어 서비스 관계자, 방송인 샘 해밍턴이 참여, 서울로 현장을 거닐면서 만난 시민들에게 ‘건강한 수면을 위한 수칙, 수면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한 정보를 쉽고 재미있게 알아가는 기회를 제공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