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위해 올해 4,779억원 투입

기사승인 2019.04.09  17:26:16

공유
default_news_ad1

- 2019년 제1차 제약산업 육성․지원위원회 개최

   
 
   
 
   
 

보건복지부는 9일 2019년도 제1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위원장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안)과 2016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연장평가 계획(안) 등을 심의하고,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개편 방안 연구용역 결과 등을 보고받았다.

이날 심의․의결된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은 2017년 12월에 발표한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합계획’의 2년차 시행계획으로 2018년 4,324억원에 이어 올해에는 4,779억원을 투입해 제약산업을 육성․지원한다.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 주요 추진과제는 다음과 같다.
R&D 지원 -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 플랫폼 및 스마트 임상시험 인프라 구축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기술의 활용 활성화를 지원한다.

인력 양성 - IT+BT 융합형 신약개발 전문인력 및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인력을 양성해 미래 제약산업의 성장동력을 확보한다.

수출 지원 - ‘민·관 공동 시장개척 추진 협의체’ 운영 및 한국 제약산업 홍보회, 채용 박람회 등의 개최를 통해 글로벌 인지도를 제고한다.

제도 개선 -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제도 개편 추진 및 신속·효율적인 임상시험 수행을 위한 ‘IRB 심사 상호인증’을 시범운영한다.

심의․의결된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은 관계부처와 함께 세부과제별로 추진된다.

또한, 작년 7월에 물적 분할된 SK케미칼(SK바이오사이언스와 분할)에 대한 인증 재평가 결과에 따라 SK케미칼(물적분할 이전)이 보유했던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을 SK케미칼(물적분할 이후)로 지위 승계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또한 2016년에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된 7개 제약기업의 인증기간 만료를 앞두고 인증 연장평가 계획도 심의·의결했다.

작년 5월부터 추진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용역이 완료됨에 따라 그 내용을 보고하고, 향후 정책 추진방향 등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졌다.

연구팀(성균관대 이상원 교수 등)은 제약기업 대상 설문조사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을 2개 유형으로 구분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구체적인 인증기준 및 평가방식 등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6월 12일부터 시행 예정인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의 세부사항을 규정한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한 입법예고안도 보고됐다.

박능후 장관은 “제약․바이오 산업은 혁신 성장을 통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국가 미래 기간산업의 핵심”이라면서, “제약산업이 국민 건강을 책임지면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국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중심으로 가치 있는 논의의 장을 계속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