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약사회, 제2차 지부장회의 개최

기사승인 2019.05.15  09:38:27

공유
default_news_ad1

- ‘2019년도 전국 주요 임원 정책대회 및 2020 총선기획단 발대식’ 7월 13일과 14일 개최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4일 2019년도 제2차 지부장회의를 열고 주요 현안에 관해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약학정보원 콜센터 개선 및 마약류 취급 연계보고 개선 ▲약국용 소프트웨어와 웹사이트의 개발, 유지·보수 등 전산업무 협력에 관한 협정 개정 ▲약국 청구소프트웨어 신규 개발 등에 대해 최종수 약학정보원장으로부터 보고가 있었다.

또한 ▲약사연수교육 개선 방안 연구용역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 2차 시범사업 ▲2020년도 약국 요양급여비용 계약 및 협상단 구성 ▲한약 관련 현안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진행 등에 대한 보고 및 관련 협의가 진행됐다.

한편, 약사회는 제39대 집행부의 회무 철학을 공유하고 정책 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자 ‘(가칭)2019년도 전국 주요 임원 정책워크숍’ 개최 계획을 설명하고 각 지부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7월 13일과 14일 충남 천안의 상록리조트에서 열리는 이번 워크숍의 참석 범위는 대한약사회 임원 및 시도지부 주요 임원, 전국 225개 분회장 등이다.

이번 워크숍에 대해 김대업 회장은 “대한약사회의 향후 정책 방향을 설정하는 데 실질적이고 발전적인 정책 제안의 장이 될 것”이라며,“특히 이번 워크숍을 통해 2020년 4월 제21대 총선에 대비해 약사회가 정책단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약사 주요 정책이 각 정당의 보건의료제도 공약에 반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회의에서는 지부장들이 대한약사회에 지역 회원들의 의견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공공심야약국 운영 지원 ▲지부에서 활용할 수 있는 교육자료 최신화 ▲대한약사회 자원봉사단 활성화 방안 마련 등의 요청이 있었으며, 특히 창원(경상대병원)·대구(계명대병원)·천안(단국대병원) 등에서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편법약국 개설 문제에 대한 대한약사회 차원의 해결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김대업 회장은 “현재 약사직능 수호를 위한 가장 중요한 현안인 만큼 편법 약국개설의 근본적 해결을 목적으로 관계 법령 개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회원 여러분께 조속히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