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대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 개소식 개최

기사승인 2019.06.12  15:53:05

공유
default_news_ad1

- 비만의 기본 치료부터 수술까지 총체적 대사비만 관리

   
 

고려대학교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센터장 김선미)는 11일 본관 2층 가정의학과 외래에서 진료 개시 6개월을 기념해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

고대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에는 센터장인 가정의학과 김선미 교수를 필두로 위장관외과 김종한 교수, 내분비내과 류혜진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윤현철 교수를 비롯한 전문 의료진과 전문영양사, 운동치료사 등이 포진했다.

고대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는 비만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수술을 통해 치료하고, 체계적으로 사후관리할 수 있도록 다학제 협진 및 통합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종합적으로 환자를 관리한다.

비만대사수술이란 내과적 방법으로 잘 치료되지 않는 고도비만 환자나 비만에 따른 각종 합병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외과적 수술로 치료하는 방법이다. 체중 감량뿐 아니라 고혈압, 당뇨, 수면무호흡증 등 고도비만과 관련한 각종 질환의 치료 효과가 뛰어나다. 수술방법에는 위소매절제술, 루앙와이 위 우회술 등이 있다.

김선미 비만대사센터장은 “비만은 전 세계를 통틀어 치명적 건강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특히 고도비만은 다양한 대사질환을 야기하며 환자들의 건강을 위협한다”며 “가정의학과, 위장관외과, 내분비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소화기내과 등 비만대사질환 관련 최고의 전문가들을 통해 최상의 의료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