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툴젠, 제넥신과 합병 결정

기사승인 2019.06.19  10:28:16

공유
default_news_ad1

- 존속법인의 상호, 주식회사 툴제넥신(ToolGenexine, Inc.)으로 변경 예정

   
▲ (왼쪽부터)제넥신 서유석 대표이사, 제넥신 성영철 회장(제넥신 설립자), 서울대 김진수 겸임교수(툴젠 설립자), 툴젠 김종문 대표이사
사진제공=㈜툴젠, ㈜제넥신

㈜툴젠(KONEX 199800)이 코스닥상장 바이오신약개발기업 ㈜제넥신과 합병한다고 공시했다. 합병 후 존속회사는 제넥신이며 소멸회사는 툴젠이다. 존속법인의 상호는 주식회사 툴제넥신(ToolGenexine, Inc.)이 될 예정이다.

툴젠은 3세대 유전자가위(CRISPR/Cas9) 원천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서, 유전자교정 (Genome Editing) 기술을 바탕으로 유전자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제넥신은 면역치료제와 유전자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면역항암치료제 하이루킨-7의 글로벌 임상 진행, 자궁경부암 및 자궁경부전암 유전자백신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제넥신-툴젠 합병법인은 면역치료제, 유전자백신 기술에 선도적인 유전자 교정 원천기술을 융합해 차세대 블록버스터인 유니버셜 CAR-T와 같은 면역유전자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R&D 위원회 설치 등 조직개편을 통해 연구개발역량을 강화한다.

제넥신 서유석 대표는 “단기적으로 GX-H9 성장호르몬의 기술이전을 추진하면서 하이루킨-7과 자궁경부암 유전자치료제의 임상개발을 가속화하고, 이번에 도입하는 유전자 가위 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임상을 진행할 것”이라면서 “양사 기술이 상호 간에 보완된다. 기술융합, 연구역량 통합을 통해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툴젠 김종문 대표는 “툴젠은 유전자 교정 기술 개발에 있어 세계적 선도기업이며, 당사의 유전자가위 기술은 세포 내에서 자유롭게 효율적인 유전정보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핵심도구이다. 이번 합병은 양사 간 최고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제넥신과 툴젠의 합병법인은 R&D 전략위원회를 이사회 직속으로 설치한다. R&D 전략위원회는 미래신기술창출, 차세대 파이프라인 구축, 신규사업 기획 등을 담당하며, 미국 글로벌 제약사인 Amgen社와 성장모델을 벤치마킹했다. Amgen社는 1980년 4월 항체생산업체로 설립됐으며, 적극적인 차세대 기술기업의 인수/합병으로 2018년 1,289억 달러의 기업가치로 성장한 바 있다.

한편, 양사의 합병비율은 제넥신 : 툴젠 = 1 대 1.2062866으로 합병가액은 제넥신이 주당 65,472원, 툴젠은 주당 78,978원이며, 주주총회 예정일은 7월 30일, 합병기일은 8월 31일, 신주 상장예정일은 9월 30일이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