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계명대 동산병원 이무현 교수, 로봇으로 유방절제 및 재건수술 시행

기사승인 2019.07.11  10:20:21

공유
default_news_ad1

- 겨드랑이 절개로 흉터없고 미용 효과 높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유방갑상선센터가 최근 다빈치 로봇수술장비를 이용한 유방절제 및 재건 수술에 성공했다.

유방갑상선센터 이무현 교수는 6월 13일 유방암 진단을 받은 최모씨(43세, 여)의 로봇수술을 성공했다. 환자는 수술 전 갑작스러운 유방암 진단과 유방전절제에 대한 부담이 컸지만 수술 후에도 미용적으로 효과가 좋은 로봇유방절제수술과 동시재건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 현재는 수술 후 완전히 회복해 후유증 없이 유방암 보조치료제를 복용 중이다.

이번에 시행한 로봇수술법은 겨드랑이에 4~5cm 정도의 절개를 하나만 내어 유방을 절제하고, 그 절개 부위를 이용해 유방을 동시에 재건하는 방식이다. 흉터의 크기는 최소화하고 흉터의 위치도 겨드랑이 부위여서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다. 하나의 작은 절개를 통해 유방절제와 액와림프절수술 및 유방재건이 동시에 이루어지므로 타 수술법에 비해 미용적으로 매우 우수하다.

수술에 이용한 로봇수술장비는 4세대 장비로 3D HD 영상을 통해 깨끗하고 정밀한 시야가 확보되며, 로봇팔의 손목이 최대 540도까지 회전해 섬세하고 정확한 수술이 가능하다.

이무현 교수는 “유방암 환자는 다른 암 환자에 비해서 여성의 상징과도 같은 유방부위를 수술하는 데에 부담과 두려움이 더 크며, 수술 결과가 환자의 삶의 질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면서, “이번에 시행한 로봇을 이용한 유방절제 및 재건술은 수술의 미용적 결과는 물론 환자의 심리적 부분까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수술법”이라고 말했다.

임수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