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 발표

기사승인 2019.07.31  08:55:1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정 기준 충족 응급의료기관 증가, 권역응급의료센터 중증응급환자 진료 기능 개선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은 2017년 10월 1일부터 2018년 9월 30일까지의 응급실 의료서비스 수준을 평가한 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를 분석해 발표했다.

응급의료기관 평가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이하 응급의료법)」에 따라 지정된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기관, 전문응급의료센터 등을 대상으로 보건복지부장관이 매년 실시하며, 중앙응급의료센터(국립중앙의료원)에 평가 업무를 위탁하고 있다.

2018년 평가는 총 401개소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권역응급의료센터 36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116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 249개소였다.

응급의료기관 지정 기준 충족 여부를 평가하는 필수 영역을 비롯해 안전성, 효과성, 환자 중심성, 적시성, 기능성, 공공성 등 7개 평가 영역으로 구성됐다.

동일한 응급의료기관 종별 그룹 내에서 상위 30% 기관은 A등급, 필수 영역이 미충족이거나 5등급 지표가 2개 이상인 기관은 C등급, 나머지 기관은 B등급을 부여한다.

평가 결과는 보조금 및 수가 지원, 행정 처분, 대국민 공표 등에 활용돼 응급의료기관의 질 향상을 유도하고 있다.

2018년 주요 평가 결과는 다음과 같다.
지정 기준 충족 여부 - 응급의료기관 종별 구분에 따른 시설·장비·인력 기준을 충족한 응급의료기관은 91.0%로 2017년 85.1%에 비해 5.9%p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지정 기준 충족에 어려움을 겪는 응급의료 취약지 소재 응급의료기관도 지정 기준 충족률이 82.5%에서 85.5%로 향상됐다.

   
 

전담인력 확보 수준 - 응급실 내원 환자 수를 감안한 전담 전문의 또는 전담 의사 1인당 일평균 환자 수는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지역응급의료센터는 개선된 반면 지역응급의료기관은 전년과 동일했다.

응급실 전담 간호사 1인당 일평균 환자 수는 전년과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응급실 과밀화 - 응급실의 혼잡한 정도를 나타내는 병상포화지수는 다소 증가했으며,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상병환자 재실 시간(응급실 퇴실 시각–응급실 내원 시각)과 체류환자지수는 개선됐다.

   
 

2018년 평가 결과 지정 기준(필수 영역) 미충족으로 C등급을 받은 기관(36개소)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조치를 완료했다.

또한, 2018년 평가 결과를 반영해 2019년 1월 1일부터 응급의료수가를 차등 적용 중이며, 일부 수가는 연동된 평가 지표의 결과가 3등급 이상인 기관만 산정한다.

주요 평가 지표에 대한 기관별 등급은 중앙응급의료센터 누리집(https://www.e-gen.or.kr/nemc)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평가 결과 공표를 위한 전산 시스템을 연내에 구축해 국민들이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응급의료기관 평가를 통해 지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응급의료기관이 줄어들고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 지표가 개선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사회안전망인 응급의료서비스의 적정 공급과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양질의 응급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