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의경 처장,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 시행에 따라 운영 현황 점검

기사승인 2019.08.23  13:30:28

공유
default_news_ad1

- 식용란 선별포장 유통 의무화 제도 준비 상황 점검 병행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이의경 식약처장이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시 시행 및 가정용 달걀 선별포장 유통 제도 준비 현황 등의 점검을 위해 농업회사법인 영신 주식회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8월 23일자로 산란일자 표시제가 본격 시행되면 소비자는 신선한 달걀을 선택할 수 있고, 달걀에 대한 신뢰도 확보 및 유통질서 개선을 통해 달걀 소비도 증가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에는 식약처, 농림부, 세종특별자치시 관계자와 주부, 급식영양사 소비자가 함께 참석해 달걀의 산란일자 표시와 위생적인 선별·세척·포장 작업을 현장에서 참관하고 동 제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한편, 가정용으로 판매되는 달걀을 위생적 방법으로 선별‧세척‧검란‧살균‧포장 후 유통하는 ‘가정용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가 내년 4월 24일부터 시행된다, 이처럼 종전의 육안에 의존한 검란・선별에서 자동화 설비에 의한 과학적인 방법으로 선별・검란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달걀이 공급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되면 달걀을 보다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의경 처장은 “이번 제도의 시행으로 달걀의 안전관리 체계가 한층 강화돼 소비자가 안심하고 달걀을 식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내년 4월 25일 시행되는 선별포장 유통 의무화 제도의 정착을 위해 달걀 저온창고 및 냉장차량에 대한 국가 지원 등을 통해 영세 영업자들을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