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잔탁 등 라니티딘 사용 의약품, NDMA 안전성 조사 실시

기사승인 2019.09.16  16:08:39

공유
default_news_ad1

- 미FDA 등 해외정보에 따라 수거·검사 중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잔탁(Zantac) 제품과 잔탁에 사용하는 원료제조소에서 생산된 라니티딘을 검사한 결과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미FDA와 유럽의약품청(EMA)이 14일(현지기준 9월 13일)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의 잔탁에서 NDMA가 검출됐다는 위해정보를 입수하고, 미FDA가 미량 검출됐다고 발표한 라니티딘 제품중 우선 한국 GSK가 허가받은 잔탁 3개품목 29개제품(제조번호)과 잔탁에 사용된 원료 라니티딘(6개), 총 35개를 긴급하게 수거·검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수입 또는 국내 제조되는 모든 라니티딘 원료와 해당 원료를 사용한 의약품(395품목)을 대상으로 계속해서 수거·검사를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각국의 NDMA검출 정보를 공유하고 라니티딘 중 NDMA 발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미FDA와 유럽 EMA 등 각 국 규제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FDA 및 유럽 EMA에서는 일부 라니티딘 함유 제제에서 낮은 수준의 NDMA가 검출됐기 때문에 회수 등 조치는 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며, 지속적으로 안전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