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씨제이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인도네시아 진출

기사승인 2019.09.18  09:46:56

공유
default_news_ad1

- 동남아시아 1위 제약사 칼베(KALBE)와 손잡고 인도네시아에 5년간 완제품 공급

   
▲ 강석희 대표(왼쪽)와 마이클 대표

씨제이헬스케어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이 동남아시아 1위 제약사 칼베와 손잡고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번 수출 계약으로 우리나라 30호 신약 케이캡정은 국내 및 중국, 베트남, 중남미 17개국 그리고 인도네시아까지 총 21개국에 진출하게 됐다.

씨제이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최근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KALBE사(대표 Mr. Michael Bujung Nugroho, 이하 칼베사)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을 인도네시아에 독점 공급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씨제이헬스케어는 출시 후 5년간 칼베사에 케이캡정 완제품을 공급하고, 칼베사는 인도네시아에서 케이캡정의 독점 판매권을 갖는다.

케이캡정이 진출할 인도네시아는 약 2억7 명의 인구로 세계에서 4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다.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 규모는 2017년 기준 10조9,800억원 수준으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에서 가장 큰 시장을 보유하고 있고, 현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은 약 1,200억원(2017년) 규모다.

칼베사는 동남아시아 1위이자 인도네시아 1위의 제약사로, 연 매출 1조5천억원 규모(2017년)이며, 현재 인도네시아 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PPI계열)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새로운 작용기전(P-CAB; potassium competitive acid blocker;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인 케이캡정은 우리나라 30호 신약으로 허가받고 올해 3월 국내에 출시됐다.

출시된 지 5개월 만인 지난 7월까지 누적 102억원을 기록한 케이캡은 최근 미란성,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외에 위궤양을 적응증으로 추가하며 위식도역류질환 시장에서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자리잡고 있다.

강석희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케이캡정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 베트남, 중남미 17개국, 인도네시아 등 21개국에 진출했다”며, “국내에서 환자와 의료진들에게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신약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은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도 블록버스터로 성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