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대의대, 라복영 실용해부센터 현판 제막식 거행

기사승인 2019.09.19  15:10:29

공유
default_news_ad1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은 18일 의과대학 본관 5층에서 라복영 실용해부센터 현판 제막식을 거행했다.

지난 5월 홍승길, 박경아 교수가 해부학교실의 교육 및 연구 발전을 위해 의학발전기금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에 고대의대는 우리나라 최초 여성해부학자로서 42년간 해부학 연구와 후학 양성에 힘쓴 故라복영 교수의 공로를 기리고자 현 실용해부센터를 라복영 실용해부센터로 명명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제막식은 김숙희 고대의대 교우회장을 비롯해 이향애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약리학교실 천연숙 명예교수, 남경애 교우 등 생전 라복영 교수와 소중한 추억을 간직한 여러 교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홍식 학장은 “고대의대의 크나큰 자랑인 실용해부센터를 대한민국 의학사에 한 획을 그으신 라복영 교수님의 존함으로 명명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교수님께서 보여주셨던 교육자와 연구자로서의 모습을 귀감으로 삼아 학교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故라복영 교수는 1947년 경성여자의학전문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한국 최초 여성해부학자로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에서 후학 양성에 헌신했다. 대한해부학회장, 대한체질인류학회장을 역임했으며, 1957년 대한여자의사회를 창립하고 제3회 한국여자의사회장을 맡는 등 한국여자의사의 기틀을 세웠다. 또한, 의학도서관건립기금모금위원회 위원장, 고대의대 교우회 부회장으로서 모교 발전에도 힘썼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90년 국민훈장모란장, 1988년 자랑스러운 호의상, 1973년 대한의학협회 공로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