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힘찬병원, 우즈베키스탄 환자 초청 나눔의료 진행

기사승인 2020.01.22  14:25:29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문 통역사 배치, 현지 식단 제공, 맞춤형 재활프로그램 운영 등

   
 

힘찬병원(대표원장 이수찬)은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받지 못 하는 우즈베키스탄 환자를 한국으로 초청해 강북힘찬병원에서 수술을 진행하는 '힘찬 나눔의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힘찬 나눔의료'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우즈베키스탄 환자를 한국으로 초청하거나 부하라 힘찬병원 현지에서 정밀검사와 수술을 지원해 관절•척추 건강을 되찾아주는 힘찬병원의 글로벌 의료사회공헌사업이다. 지난해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주지사 바르노예프 우크탐)와 향후 3년간 100명의 환자를 치료해 주기로 협약한 바 있다.

양 기관의 협약에 따라 지난해 7월, 7명의 고관절 환자를 한국으로 초청해 수술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데 이어, 29일에는 부하라 힘찬병원 현지에서 1명의 고관절 환자의 수술이 예정돼 있다. 힘찬병원은 22일 수술한 환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총 9명의 환자에게 관절건강을 되찾아주며 나눔의료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한국으로 초청받아 인공고관절 반치환술을 받게 된 아베조브 라흐맛씨(남〮54)는 3년 전 건설 현장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당해 고관절 부분인 대퇴골 경부가 골절됐지만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지팡이에 의지해야 겨우 걸을 수 있을 정도로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있었다.

아베조브 라흐맛씨는 방사선(X-ray) 검사,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 등을 통해 상태를 진단받은 후 강북힘찬병원 이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의 집도로 인공고관절 반치환술을 성공적으로 받았다. 수술을 마친 환자는 이틀 뒤 보행연습을 시작으로 약 2주간 회복과 재활 치료를 받은 후 다음달 초 출국할 예정이다.

힘찬병원은 전문 통역사 배치, 현지 식단 제공, 맞춤형 재활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환자가 수술 후 회복과 재활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데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광원 병원장은 “고관절이 골절되면 골반과 허리 통증은 물론 육안으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다리 길이가 차이가 나게 되고, 관절의 운동범위가 제한돼 잘 걸을 수 없게 돼 삶의 질이 현저히 저하된다”며 “이번 수술을 통해 환자가 다시 삶의 희망을 가지고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임수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