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바이오일레븐, 스크립스코리아항체연구원과 기술 이전 계약 체결

기사승인 2020.01.22  16:02:12

공유
default_news_ad1

-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항체 면역항암제 사업 신규 추진

   
▲ (왼쪽부터)이재수 춘천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조규윤 바이오일레븐 대표, 한광석 강원대학교 교육연구부총장, 하권수 스크립스코리아항체연구원장

바이오일레븐 기업부설연구소(소장 김석진)는 22일 재단법인 스크립스코리아항체연구원(원장 하권수, 이하 SKAI)과 3세대 면역항암 항체치료제 기술 이전 및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면역항암제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SKAI는 강원도와 춘천시, 강원대가 공동으로 설립한 항체전문 연구기관으로, 최근 기존 항암제의 부작용과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3세대 면역항암 항체치료제 개발에 성공해 주목받고 있다.

SKAI의 면역항암 항체치료제는 암세포의 면역공격 회피인자인 PD-L1의 기능을 차단해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키는 치료제로, 항암효능ᆞ병용효능 측면에서 기존 항암제 대비 뛰어난 효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일레븐 측은 “지난 10년간 바이오일레븐은 유용 미생물 균주 개발, 장내 미생물 분석 등을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기술 노하우와 데이터를 축적해 왔다”며, “이번 기술 이전을 계기로 대표적 면역항암제로 꼽히는 PD-L1 항체와 마이크로바이옴 제반 기술의 연계 시너지를 통해 기존 면역항암제가 듣지 않는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