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능후 장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장 점검

기사승인 2020.01.23  13:01:43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공항검역소 검역 대응 현장 점검 및 예방활동 참여

박능후 장관은 설 명절을 앞둔 23일 인천공항검역소를 방문해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각국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장을 점검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중국을 비롯해 태국, 일본, 대만, 미국까지 확산되고,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격상하고 총력 대응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초기 단계부터 우한시 발(發) 항공편(주 8회) 입국자 모두를 대상으로 입국 게이트에서 개인별 체온측정 등 검역조사를 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모든 입국자는 출발지와 관계없이 입국장에서 발열 감시를 하고 있다.

또한, 중국 출입국자에 대해서는 감염병 정보 제공, 감염병 주의 안내문 배포(출입국 시), 증상 발현 시 신고방법 안내문자 발송(입국 후) 등 예방 활동도 적극 실시하고 있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 우한 발 항공편 입국 게이트 검역 현장 등 검역 대응 현장을 살펴보고, 해외 여행객 대상 감염 예방 안내문 배포 등 홍보 활동에 참여했다.

특히, 게이트 검역 및 확진자 이송의 상세 절차를 점검한 이후 첫 확진자의 국내 유입을 성공적으로 막은 현장 검역관들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능후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 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중요하다”면서, “의료기관에서는 환자의 중국 여행력(歷)을 꼭 확인한 뒤 증상이 있는 경우는 선별진료를 하고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그리고 국민들에게는 “감염증 예방행동 수칙 준수,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우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한 뒤 안내에 따라 줄 것”을 강조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