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두 번째 환자 확인

기사승인 2020.01.24  11:52:40

공유
default_news_ad1

- 우한시에서 입국한 55세 한국인 남성

질병관리본부는 24일 오전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55세 남자, 한국인)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 경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실시했으며, 23일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댔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우한시의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해 주셨으며, 귀국 후 능동감시 중에도 보건소의 지시에 잘 협조해 주었다”며, “오늘 오전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으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데로 추가로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3일 추가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WHO 긴급위원회’는 “아직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이라고 발표하긴 이르다”고 결론지었으나 중국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 및 적극적인 방역조치를 당부하고 10일 내로 긴급위원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

국내 확진자는 금일 추가 확인된 확진 환자를 포함해 현재 2명이며, 그 외 23일 추가된 4명을 포함해 조사 대상 유증상자 25명은 전원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해제됐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