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요로결석, 여름철에 늘어

기사승인 2020.06.25  09:34:21

공유
default_news_ad1

- 체외충격파쇄석술 통해 치료, 충분한 수분 섭취와 식이조절로 예방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고통을 10단계로 나눌 때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환자는 9∼10단계 정도의 참을 수 없는 고통을 느낀다. 또한, 가장 행복한 순간이지만 가장 고통스럽기도 한 출산의 통증도 7단계에 이른다. 하지만 해마다 여름철만 되면 출산의 고통과 맞먹는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남성들이 증가한다. 그들이 병원을 찾는 이유는 요로결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요로결석 환자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5년 266,493명이던 요로결석 환자는 2019년에 307,938명으로 15.5% 증가했다. 2019년을 기준으로 전체 요로결석 환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68.8%로 여성 31.2%에 비해 약 2배 정도 많았다.

특히, 다른 계절에 비해 여름철(7월∼9월)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가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40대, 30대 순으로 나타났다. 40, 50대 중년층 비중이 전체 진료 환자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여름철 중장년층 남성의 경우 요로결석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요로는 소변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관여하는 기관이다. 소변은 신장에서 만들어져 신우로 처음 나오게 되는데 신우에서 소변이 밖으로 나오기 직전인 요도까지를 요로라고 한다. 이 길을 이루는 신우, 요관, 방광, 요도에 돌같이 단단한 결석이 생기는 것을 요로결석이라고 부른다. 요로결석은 요로 내에 생긴 돌 때문에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아직까지 요로결석의 정확한 원인이 밝혀진 것은 아니다. 보통 음식을 짜게 먹거나 육식을 즐기는 사람은 짠 음식 내의 소금과 육식 내의 단백질이 소변 안에 농축돼 결석의 주성분인 칼륨, 수산, 요산 등과 부착돼 결석이 만들어진다고 알려져 있다. 이것이 요로 내에 생겨 요로결석이 발병하는 것이다.

또한, 요산염이나 칼슘염의 농도가 증가하거나 박테리아에 의해 요로가 감염됐을 때 염의 용해도가 낮아져 요로에 결석이 발생하기도 하고, 요로가 막혀 소변이 고이면서 결석이 발생할 수도 있다.

격한 운동이나 더운 환경에서의 작업 등으로 땀을 많이 흘렸지만 수분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해 소변량이 감소한 경우, 칼슘을 많이 섭취한 경우 발생하며 결석 위치에 따라 증상의 차이가 있으나 대부분 등허리, 아랫배에 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갑자기 시작한 통증은 수십 분에서 수 시간 지속되다가 사라진 후 다시 통증이 시작되는 등 간헐적인 형태가 많다. 구역질, 구토, 복부팽만 등이 동반되거나 소변에 피가 비치는 경우도 있다. 증상이 심한 경우 요로 감염, 신부전, 수신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여름철에 요로결석 발생률이 높아지는 것은 땀으로 인한 많은 수분 손실로 소변이 농축되면서 머물고 있는 결석 알갱이가 잘 뭉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섭취하는 수분이 충분하지 못할 때 칼슘·수산 성분 음식을 다량 섭취하면 결석의 생성을 촉진하게 돼 여름철 요로결석 환자가 급증하게 되는 것이다.

요로결석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소변검사를 실시하고 X-선 검사, 신장요로조영술(IVP), 초음파 검사 등을 시행하게 된다. 진단에 가장 도움이 되는 검사는 정맥 내 신우조영술로서 결석의 위치, 크기, 폐쇄의 정도를 구체적으로 알아낼 수 있다.

결석의 크기가 4mm 미만일 경우에는 하루에 3리터 이상의 물을 섭취하거나 줄넘기 등의 운동을 실시해 자연 배출을 유도하며 증상이 심할 경우는 체외충격파를 이용한 쇄석술을 시행해 돌을 잘게 부수어 소변으로 배출시킬 수 있다. 치료의 횟수는 결석의 크기, 개수, 위치에 따라 차이가 날수 있지만 최근에는 체외충격파쇄석술이 보편화되면서 90% 이상의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

체외충격파쇄석술은 별도의 수술이나 마취가 필요 없기 때문에 노약자나 만성질환자에게도 안전하게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시술 후 후유증이나 합병증이 거의 없고 다른 시술과 달리 반복 치료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부분 통원 치료가 가능하고 시술 즉시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시술이나 수술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하다. 통증이 심하거나 체외충격파로도 효과가 없는 경우 직접 돌에 접근해 돌을 빼내는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대동병원 비뇨의학과 이영익 과장은 “무더운 여름철에는 땀을 많이 흘려 수분 손실이 잦아 소변 농축으로 결석 알갱이가 뭉쳐 요로결석 발생률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라며, “요로결석은 재발률이 높은 질환인 만큼 이미 요로결석을 겪었다면 여름철에는 수분 섭취량을 늘리도록 하며 식이 조절에 신경쓰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편 요로결석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염분 섭취를 줄이고 과다한 육류 섭취를 자제하는 식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또한 땅콩, 견과류 등 수산이 많은 음식을 적게 먹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며 오렌지, 레몬, 매실 등 구연산이 함유된 과일과 섬유소를 충분히 섭취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임수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