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원제약, 천식ㆍCOPD 치료제 콤포나콤팩트에어 출시

기사승인 2020.07.06  10:25:43

공유
default_news_ad1

- 캡만 젖히면 바로 흡입 가능해 편리… 안전 장치 적용으로 오남용 방지까지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이 천식 및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치료용 흡입제 콤포나콤팩트에어를 출시하고 흡입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6일 밝혔다.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플루티카손프로피오네이트와 살메테롤지나포산염이 복합된 건조분말흡입 방식의 천식 치료제(DPI, Dry Powder Inhaler)다.

그간 천식 치료용 흡입제는 고른 분사와 폐 유입 기능 등의 구현에 있어 흡입기 디바이스 개발에 고난도 기술이 필요해 오리지널과 동일한 약물 전달 능력을 갖추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로 인해 오리지널의 특허가 2011년 만료됐으나 첫 제너릭 제품이 2015년에 출시된 바 있다.

이에 대원제약은 터키 제약사인 노이텍(Neutec)사와 손잡고 노이텍사의 흡입기 전용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수입해 판매한다. 노이텍사는 EU GMP 인증을 받은 기업으로, 흡입기 디바이스를 제작하는 별도 법인과 공장을 두고 있어 제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폐 흡입제 동등성 입증 가이드라인이 요구하는 9가지 동등성 시험 요건을 모두 충족, 오리지널 제품과 동등한 수준의 약물 전달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기존 제품들이 다소 번거로운 사용 절차가 필요한 반면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흡입구를 덮고 있는 캡을 옆으로 젖히기만 하면 바로 흡입이 가능한 원스텝(One-Step) 제품으로 환자들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별도의 안전 장치(Safety Lock)를 적용, 안전 장치를 누른 상태에서만 캡을 열 수 있도록 설계해 어린이들의 약물 오남용을 예방할 수 있고, 보관 중이나 이동 중에 외부 충격으로 캡이 열려 약물이 흘러나오는 것도 방지할 수 있어 안전성 또한 향상됐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코대원포르테, 프리비투스, 클래신 등으로 이미 호흡기 치료제 분야의 전통 강자로 자리매김한 바 이번 콤포나콤팩트에어 출시를 통해 흡입기 분야로도 제품군을 확장해 호흡기 전문 제약사로서 입지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