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7회 헬스케어 미래포럼 개최

기사승인 2020.07.31  15:01:48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개발 동향 및 확보전략’

보건복지부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 주관으로 31일 용산역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개발 동향 및 확보전략’을 주제로 헬스케어 미래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全)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WHO(세계보건기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후의 공평한 분배와 접근성 보장을 위한 글로벌 연대 논의가 진행 중인데 이번 포럼은 이러한 지구촌 의제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논의하는 국내 첫 공론의 장으로서 의미가 있다.

이번 토론회는 1분과 전문가 주제발표와 2분과 정책토론 및 현장 의견수렴의 순서로 진행됐다.

1분과의 첫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범부처 신약개발사업단 묵현상 단장은 ‘백신 플랫폼별 전세계 개발 동향 분석’을 주제로 현재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개발 동향을 기반(플랫폼)별로 소개하고 각 백신이 갖는 장단점과 현재 개발현황을 발표했다.

또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백신 후보물질의 개발 단계 및 시장 출시 시기에 대한 의견들을 소개해 현실적인 백신의 적용 시점에 대해 논의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국제백신연구소 송만기 사무차장은 ‘해외개발 백신 도입 글로벌 협의 동향’을 주제로 코로나19 백신의 전세계 국가들에 대한 신속하고 평등한 공급을 목표로 출범한 COVAX Facility를 소개하고COVAX Facility의 현재 진행 상황 및 전망에 대해 논했다.

이어진 2분과 정책토론에서는 ‘해외에서 백신 선제 개발 시 도입 여부 및 확보전략’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감염병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백신 실용화 사업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성백린 교수가 좌장을 맡고, 예방의학회, 감염학회 등 의료전문가, 국내 백신개발 업체인 SK바이오사이언스, 글로벌 제약사인 존슨앤존슨, 보건의료전문기자 등이 참여해 다양한 시각에서 백신 확보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해외 개발 백신 도입을 위한 국내 안전성·유효성 검증 문제부터 백신 도입 가정 시 ▴충분한 물량 확보를 위한 정부 역할▴접종 대상자 범위 및 우선순위 대상자 선정 문제 ▴부작용 발생 시 책임 문제 ▴국내 기업의 자체 개발 지원 방안 등 관련 쟁점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보건복지부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은 “백신 개발 이후 공평한 공급·분배에 대한 논의는 감염병 예방의 현실적 필요성과 인도주의가 결합한 국제사회의 새로운 보건협력 모형으로서, 전(全)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아젠다”라고 강조하면서, “글로벌 아젠다에 적극 참여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책임을 다하는 한편, 오늘 논의된 사항들을 바탕으로 향후 백신 도입과 관련해 우리 나라 국민들의 건강을 위해 필요한 조치들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발표한 두 방향 전략 아래, 개발 속도가 빠른 해외 백신에 대해서는 신속한 확보전략을 추진하는 한편, 국내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