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브란스–서울성모병원-엠티에스컴퍼니,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선정

기사승인 2020.10.20  12:30:36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공지능(AI) 활용한 자궁경부암 진단 인프라 구축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연세암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용인세브란스병원을 아우르는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이 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엠티에스컴퍼니와 함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자궁경부암 진단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연대 산학협력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최·주관하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2차) 사업 중 자유 공모 부문에서 과제 ‘자궁경부암 진단 영상 AI 데이터 구축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가톨릭대 산학협력단(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이근호 교수), ㈜엠티에스컴퍼니가 참여 기관으로 사업 진행 컨소시엄에 함께한다.

자궁경부암 진단 영상 AI 데이터 구축 사업은 자궁경부암 검사 및 진단에 필요한 양질의 데이터를 수집해 인공지능에 필요한 데이터로 가공하는 사업이다.

연대 산학협력단이 사업 진행을 총괄하고 각 의료기관은 자궁경부 확대 촬영 이미지, 자궁경부 세포검사 이미지, 자궁경부 조직검사 이미지 등을 수집한다.

수집된 이미지는 익명화, 정제 과정을 거쳐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데이터로 가공(라벨링)된다. 이를 통해 총 7만 장 이상의 데이터 셋을 구축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엠티에스컴퍼니는 의료데이터용 데이터 가공 및 처리를 위한 작업자 플랫폼 개발과 인공지능 학습 서버 개발 및 구축, 서비스 프로토 타입 개발 등을 수행한다.

이번 사업은 AI를 활용한 대규모 자궁경부암 진단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이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총괄책임자인 김상운 연세암병원 부원장(산부인과·부인암센터장)은 “이번 사업으로 자궁경부암 진단을 위한 의료데이터 인공지능화의 단초를 마련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한해 500만 건 이상 이뤄지는 자궁경부암 검사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엠티에스컴퍼니 정희원 대표는 “헬스케어 분야의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는 데이터 편향성과 유효성을 고려해 중장기적으로 개선하며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사업으로 우리 나라가 4차 산업의 핵심 분야 중 하나인 헬스케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수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