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휴젤 보툴리눔 톡신 제제, 중국 허가 받아

기사승인 2020.10.23  16:07:11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지 제약사와의 파트너십 체결 및 맞춤형 마케팅 활동 나서

   
▲ 휴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수출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수출명 레티보)의 판매 허가를 승인받았다고 23일 밝혔다.

2025년까지 약 1조75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미국, 유럽 다음으로 큰 빅 3 시장으로 꼽힌다. 중국은 지속적인 경제 성장과 미용에 대한 높은 관심, 많은 인구수에도 불구하고 현재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경험율이 1%에 불과한데다 앨러간의 보톡스와 란저우연구소의 BTX-A 제품만이 정식 판매되고 있다.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2010년 보툴렉스라는 제품명으로 국내 시장에 처음 출시됐다. 2017년에는 중국 임상3상에 착수해 500명을 대상으로 앨러간의 보톡스 대비 효과 및 안전성의 비열등성을 입증했으며 2018년 임상3상이 종료됨에 따라 지난해 4월 중국 판매 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휴젤은 중국 제약사 사환제약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사전 마케팅 작업을 전개해 왔다. 사환제약이 구축한 유통망과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유통 전략을 활용해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중국의 주요 도시인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을 중심으로 각 지역 트렌드를 고려한 맞춤형 마케팅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미용·성형 학술심포지엄인 H.E.L.F를 현지 시장에 도입하는 등 중국의 의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다각도의 학술 활동을 준비 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출시 3년 내 시장 점유율 30%, 시장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