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개소

기사승인 2020.11.20  14:01:57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인용(10인)과 1인용 고압산소챔버 갖춰 중환자 및 감염(의심)환자 분리 치료 가능해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이성호)이 20일 저산소증 환자 등을 치료할 수 있는 고압산소치료센터를 개소했다. 최대 10명이 동시에 치료받을 수 있는 다인용 고압산소챔버와 1인용 챔버를 함께 갖춰 다양한 상황에서 환자치료가 가능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2018년 강원도 강릉의 한 펜션에서 발생한 일산화탄소 중독사고를 계기로 고압산소챔버 도입을 위한 의료기관을 모집했고, 그 결과 경기남부에서는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이 선정돼 준비 기간을 거쳐 고압산소챔버를 도입했다. 고압산소치료센터는 지하 2층에 위치해 응급의료센터 내 엘리베이터를 통해 환자들을 이송할 수 있다.

고압산소치료는 대기압보다 2~3배 가량 높은 고압산소를 주입해 체내 혈액 속에 녹아들게 한다. 2기압 이상의 압력이 가해진 챔버 안에서 100%에 가까운 산소로 호흡하게 되면 일반 대기압 상태와 비교해 산소농도는 10배, 산소투과율은 3배 증가한다. 몸 곳곳으로 고농도 산소가 공급되고 신체조직 내 산소 부족으로 유발된 질환들이 개선되는 것이다.

고압산소치료가 필요한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일산화탄소 중독이 있으며, 최근에는 감압병(잠수병), 화상, 버거씨병, 당뇨병성 족부궤양(당뇨발), 뇌농양, 난치성 골수염, 방사선치료 후 발생한 조직괴사 등 다양한 질환의 치료에도 이용되고 있다.

왕순주 고압산소치료센터장은 “센터는 다인용과 1인용 고압산소챔버를 함께 갖춰 감염병 발생 등 환자의 상태에 따른 맞춤형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개소식과 함께 2020년 제4회 대한고압의학회 학술대회 및 총회도 함께 열렸다. 학술대회 및 총회에서는 고압산소치료의 한국형 치료 가이드라인과 최근의 연구 성과, 대한고압의학회 한글 교과서 편찬 등에 관련된 발표들이 진행됐다.

임수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