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대구로병원, 디지털 PET-CT 가동

기사승인 2021.02.23  10:27:40

공유
default_news_ad1

- 병변 판별력 향상, 저선량·촬영 시간 단축

   
 

고려대학교구로병원(병원장 한승규)은 22일부터 디지털 PET-CT 장비인 디스커버리 엠아이(Discovery MI)의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PET-CT는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 검사(PET)와 전산화 단층촬영(CT)이 결합한 진단기기다. 형태적인 영상과 기능적인 영상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기 때문에 암의 조기 진단은 물론 병변과 장기의 미세한 변화를 탐지하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고대구로병원이 신규 도입한 디지털 PET-CT는 디지털 검출기를 이용해 기존 장비보다 검출 능력이 향상돼 진단 능력이 높아졌다. 뿐만 아니라 환자가 받는 방사선량과 검사 시간을 줄여 안전성과 편의성도 확대시켰다.

또한, 차세대 움직임 보정 기술을 비롯한 최신 영상 구현 기술을 탑재해 보다 정확하고 선명한 영상 획득이 가능하다. 분자영상의 정밀분석 등 여러 분야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 것으로 전망된다.

어재선 핵의학과 교수는 “치매, 암 질환에서 환자 맞춤형 진료와 감염, 심혈관, 뇌질환 등 여러 임상 연구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충연 기자 dw@doctorw.co.kr

<저작권자 © 닥터더블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